서브


제목: 2011년 8월 6일... 최소 사이즈 최다 마릿수..
이름: 마로™


등록일: 2012-05-10 12:02
조회수: 1735 / 추천수: 1





이 글(사진)을 추천 하신분들(1명)
루이
2011년 8월 6일...

금린어님과 말조사님께 전화가 왔습니다.
‘먼뜰’ 한번 가자구..

내일 휴가를 냈기 때문에 시간은 여유가 있습니다만 고민입니다.
‘먼뜰’을 갈건지 아직 훑어 볼 때가 있는 앞뜰에서 뼈를 묻을건지..

‘먼뜰’을 간지가 10년은 되었는데... 어떨런지... 궁금함이 앞섭니다.

.....

포인트에 도착한 시간은 새벽 3시 30분..
금린어님과 말조사님은 밤 낚시 후 잠을 청하고 있었고...
저는 잠자기도 그렇고 해서 채비를 챙겨서 강가로 내려갔습니다.

수위표를 보니 수량은 평상시보다 약 6cm정도 많았고 물색은 적당히 맑은게 아주 좋아보입니다.
흐름이 좀 있긴한데.. 수심이 깊지 않아서 1/8로 충분할 듯 보입니다.

서서히 동이 터오면서 다들 강가로 나와 캐스팅을 시작합니다.
아래쪽에서 여울을 태우던 말조사님이 첫 쏘가리를 꺼내고..
위쪽으로 올라갔던 금린어님도 천하장사 사이즈 쏘가리를 꺼냅니다.

역시 자주 와본 선수들이라 패턴을 잘 알고 있군요..

1/8로 풀스윙하면 건너편 바위지역을 넘어가 버리는 강폭인데..
그 끝자락에서 입질이 들어오는군요..

위로 던져서 약간만 흘려주면 여지없이 입질이 들어오는군요..
사이즈가 크지 않아 딸려오다 빠지는 녀석들도 있고..

암튼 한 번 던지면 한 번 입질입니다.
한 20여 마리를 천하장사와 씨름하다보니 약간은 싱겁다는 느낌도 들긴 하는데..
그래도 어쩌면 단 한 마리의 예외도 없이 전부 쏘가리가 입질하는지..

천적도 없고 배스도 없고 꺽지도 없고 끄리도 없습니다.
그 여울을 타는 모든 물고기는 크던 작던 오로지 쏘가리입니다.

약간씩 더듬어서 내려가는데..
한 50cm 간격으로 한 마리씩 들어있는 것 같습니다..^^
물론 꿰미에 꿰지 않아서 계속 방류하면서 주딩이를 확인해 보는데..
전부 다른 녀석들입니다.

그 여울 끝자락에서 더 아래로 수중전을 하러 조금씩 내려가 보았습니다.
그 수풀이 우거진 벽쪽에서 그래도 약간은 힘을 쓰는 25cm급 한 마리가 나옵니다.
아니.. 이렇게 커보일 수가.. ^^

그래도 참 재미있군요.. 예전에 하던 꺽지 낚시같군요..
그 아래쪽은 조금 더 깊어보여.. 허리까지 들어가 캐스팅을 시도했습니다.
물 살이 빨라 포인트 공략이 약간 어려운 느낌입니다.

그 시퍼런 부분을 통과하는데 후둑! 하더니..
제법 쏘가리 다운 힘을 쓰는 오늘의 장원 32cm 쏘가리를 만났습니다.

아.. 무슨 5짜 보는것 같이 기쁩니다.
32cm가 이렇게 크다니..

날 오라고 꼬셨던 두분은 출근을 한다고 차를 타고 사라지는 배신(?)을 때리고..
강가엔 저 혼자 남았습니다.

그 아래쪽으로 더 내려가고 싶은데 가슴까지는 들어가야 할 듯 합니다.
근데 의외로 그 깊어 보이는 쪽은 입질이 거의 없습니다.
여울이 없어서 인가 봅니다.

모든 녀석들이 여울속에만 들어가 있습니다.
다시 위로 올라와 차근 차근 내려가기 시작하는데..
여전히 천하장사 입질은 뜨문 뜨문 계속 들어오고 계속 잡아냅니다.

해가 앞산에 보일 때 쯤 까지...
한 50마리 정도 잡은 듯 합니다..

.....

기왕 이렇게 밤 샌거.. 상류쪽으로 올라가 보기로 하고...
적당히 꺾어져 흐르는 곳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웨이더를 입고 물속에 들어가 더듬어 내려가기 시작..
비슷한 지형의 물살과 형태로 보이는데..
이 곳도 쏘가리들이 좀 들어 있군요..

입질 들어오는 패턴도 비슷하고.. 시퍼래지는 바위 끝자락 여울에는 어김없이..
쏘가리들이 올라옵니다.
한 낮이 될 때까지 이곳에서도 한 20여마리 정도를 잡고 놔주고 잡고 놔주고 했습니다.

아..
아직도 이런 자연적인 생태를 가진 강이 남아 있군요..
예전에 몇 번 왔을 때도 조금은 느꼈었는데..
그땐 이보다 더 잘 나오는 강들이 널려있어서 특수한 상황이 아니면 쳐다도 안봤는데..

암튼 말조사님, 금린어님 덕분에 ..
순진한 쏘가리들의 입질을 맛껏(?) 본 날이 되었죠..

다른 강은 몰라도 이강은..
하천 정비도 안했으면 좋겠고.. 다른 어종의 유입도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이 이쁜 강의 생태가 잘 유지되었으면 ...

8월 6일, 새벽 4시 ~ 낮 1시, 쏘가리 10cm ~ 32cm 대략 70여 마리, 수량 평소보다 6cm 많음
날씨 맑음, 바람 없음.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Category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25
 마로™
 2012년 4월 19일... 여울다운 여울이 없다..  1 2012-05-11 2 2441
124
 마로™
 2012년 4월 13일.. 10년 만에 찾은 앞뜰의 봄 2012-05-10 1 2034
123
 마로™
 2012년 3월 21일.. 여울을 타는 4짜..  1 2012-05-10 2 2017
122
 마로™
 2012년 3월 3일.. 쪽쪽빨아 먹는 웜하나 줘? 2012-05-10 1 2134
121
 마로™
 2011년 10월 2일... 가교자리의 4짜... 2012-05-10 1 1770
120
 마로™
 2011년 9월 4일.. 올갱이꾼이 만들어 준 대물... 2012-05-10 1 1782
119
 마로™
 2011년 8월 27일... 개집자리의 부활... 2012-05-10 1 1673
 마로™
 2011년 8월 6일... 최소 사이즈 최다 마릿수.. 2012-05-10 1 1735
117
 마로™
 2011년 7월 26일... 벌통자리의 대물... 2012-05-09 1 1838
116
 마로™
 2011년 7월 6일... 의자바위의 턱걸이 5짜... 2012-05-09 1 1766
115
 마로™
 2011년 6월 18일... 일상탈출, 행운의 여울목... 2012-05-09 1 1676
114
 마로™
 2011년 5월 28일... 꺽지잡으러 갔다가... 2012-05-09 1 1889
113
 배도우
 2011년 2월 25일... 2011년 첫쏘가리..  2 2011-02-28 2 2313
112
 마로™
 2010년 11월 15일... 지표자리의 쏘가리 6마리.. 2012-05-07 1 1702
111
 마로™
 2010년 10월 9일... 맨발님의 50.5cm 쏘가리... 2012-05-07 1 1715
110
 마로™
 2010년 4월 23일... 여울을 타는 쏘가리.. 2012-05-07 1 1726
109
 마로™
 2010년 3월 7일.. 지성이 팔뚝만한 4짜... 2012-05-07 1 1601
108
 마로™
 2010년 2월 28일.. 2월의 마지막날 출조.. 2012-05-07 1 1600
107
 마로™
 2009년 11월 22일... 까치바위의 쏘가리.. 2012-05-07 1 1723
106
 마로™
 2009년 10월 30일 ... 0시45분, 60-1 2012-05-04 1 1795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